고객지원

사무가구

일하는 시간이 달라진다, 유연근무제


요즘, 유연근무제라는 말을 들어보신 분들이 많이 계실 것 같습니다. 

잡코리아가 구직자와 직장인 4,68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직장에 다니면서 혜택 받고 싶은 최고의 복지제도’라는 설문조사에서 37.8%에 달하는 사람들이 ‘유연근무제’를 1위로 뽑았습니다. 여성(39.9%)이 남성(34.6%)보다 약간 더 선호도가 높았고, 연령으로 봤을 때는 20대(39.1%)가 30대(35.8%)와 40대(38.6%), 50대(33.8%)보다 유연근무제를 더 선호하는 경향이 나타났습니다. 설문조사에서 결과에서 볼 수 있듯이 많은 사람들이 원하는 복지제도 ‘유연근무제’란 정확히 어떤 것을 말하는 걸까요? 



최근 주 52시간제가 시행되고, 일과 삶의 균형을 찾는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이 강조되면서 개인의 여건에 맞게 근무시간이나 형태를 조절할 수 있는 유연근무제에 대한 관심과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습니다. 



유연근무제
는 근로시간 결정 및 배치 등을 탄력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로 업무량에 따라서 근로 시간을 적절히 배분하거나 근로자의 선택에 따라 근로시간을 유연하고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걸 말합니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도 유연근무제를 실시하는 기업들이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고, 앞으로는 많은 기업들은 물론, 공공기관과 지방자치단체까지도 유연근무제 도입이 차차 확대될 것으로 보여지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흔히 부르는 유연근무제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탄력적 근로시간제는 일이 많은 주(일)의 근로시간을 늘리는 대신 다른 주(일)의 근로시간을 줄여 평균적으로 법정근로시간 내에 근로시간을 맞추는 제도입니다. 계절이나 시기별(성수기/비성수기) 업무량 편차가 큰 업종에 활용하기 좋습니다.


선택적 근로시간제는 일정기간(1개월 이내) 단위로 정해진 총 근로시간 범위에서 업무 시작과 종료 시간, 1일 근로시간을 근로자가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는 제도입니다. 근로시간(일)에 따라 업무량 편차가 발생해 업무량 조율이 가능한 소프트웨어 개발, 사무관리, 연구, 디자인, 설계 등 직종에 활용하기 좋습니다.


재량 근로시간제는 업무 성질에 따라 업무수행 방법을 근로자 재량에 위임함으로써 근로자대표와 서면합의로 정한 시간을 근로한 것으로 인정하는 제도입니다. 주로 신문이나 방송취재, 출판 등의 업무에 적합합니다.


보상 휴가제는 근로자 대표와 서면합의를 통해서 업무 연장, 야간, 휴일 근로에 대해서 임금으로 지급하는 대신 유급휴가로 보상하는 제도입니다. 업무 완료 이후, 대체업무 수행이 가능한 연구나 교육 등의 직무에 적합합니다.


재택/거점근무제는 직접 출근하는 것이 아니라, 집에서 업무를 진행하거나 회사에서 정한 주요 거점 사무실에 출근하여 업무를 볼 수 있도록 하는 제도입니다. 사무실로 항상 출근할 필요 없이 많은 이동이 필요한 영업직이나 AS업무, 출장 업무에 좋습니다.




위에서 볼 수 있는 유연근무제를 잘 활용한다면 근로자는 자신의 상황에 맞게 시간을 조율할 수 있어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가 있습니다. 특히, 여성 근로자의 경우, 임신과 출산으로 인한 경력단절의 부담감을 줄일 수 있고, 업무에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수 있습니다.

또한, 기업의 입장에서도 근로자의 업무 효율성 증대로 인한 회사의 생산성 향상을 기대해볼 수 있고, 근로자들의 조직 만족도와 직무에 대한 몰입도를 향상 시킬 수 있어, 이직률을 최소화 시킬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를 포함하여 OECD 가입 국가 중 많은 국가에서 유연근무제를 실행하면서 근로자에게 불필요한 업무시간을 줄이고, 개인의 시간을 보장해주는 사회제도가 늘어나고 있지만 아직 유의해야 할 부분이 많습니다. 



첫째는 회사와 근로자간의 공감대 형성을 통한 합의된 제도 도입이 중요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유연근무제는 회사 업무와 근로자 개인별 상황을 반영하여 기존 근무방식을 변형시키는 것이기 때문에 회사의 일방적인 결정으로 진행되는 것보다 직원들의 다양한 의견 수렴과 기업의 업 형태를 고려하여 내부적으로 보완해야 하는 부분(취업규칙/근로계약서/단체협약)들의 명확한 검토가 선행되어야 합니다.


둘째는 기존제도에 대해 이미 많이 익숙해진 회사 구성원들은 업무 형태가 바뀌는 것에 대한 거부감을 느낄 수 있기 때문에 한번에 전면적으로 도입하는 것이 아니라, 부분적으로 적용해보고 평가하면서 순차적으로 도입해나가는 것이 회사 내부 인식 개선과 혼란을 최소화할 수 있습니다.


셋째는 주 52시간제의 도입과 유연근무제 실행의 흐름이 점차 늘어가고 있지만, 새로운 업종이 계속해서 생겨나고, 다양해지면서 유연근무제의 혜택을 받지 못하는 사각지대가 생길 수 있습니다. 따라서 기업마다 고정된 방식이 아닌, 상황에 맞는 제도개편으로 보여주기식 변화가 되지 않도록 조정해 나가야 합니다.




유연근무제는 분명 장점도 많지만, 익숙하지 않고 새롭게 변화되어야 할 사회적 분위기와 인식의 문제들도 존재합니다. 아직은 국내에 도입된 지 얼마 되지 않은 근무제도 변화인 만큼, 근로자와 기업간의 적절한 조율과 개편을 통해 근로자와 기업 모두가 만족감을 느끼는 방향으로 발전되면 좋을 것 같습니다.


  리스트